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김선빈-안치홍에게 경쟁자의 출현이란?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13.12.18 조회수 6817 좋아요 21
main1.jpg



경쟁을 시켜야 한다".

지난 11월 KIA 오키나와 마무리 캠프 당시 백인호 수비코치는 "장기적으로 KIA 수비진의 숙제는 기존 내야 주전들의 바통을 이을 수 있는 선수를 키워야 하는 것이다. 바로 김선빈(유격수)과 안치홍(2루수)의 입대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최근 수년 동안 키스톤콤비로 활약해온 김선빈과 안치홍의 빈자리를 메울 수 있는 새 얼굴의 필요성을 설명한 것이다. 김선빈은 2008년 입단해 내년이면 7번째 시즌이고 2009년 입단한 안치홍은 내년 6년 차를 맞는다. 군 문제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 발탁, 더욱이 금메달이 아니면 군복을 입어야 한다.

 

현재 이들을 대체 전력으로 꼽히는 얼굴들이 내년 신인들 가운데 있다. 대졸 강한울과 고졸 박찬호이다. 두 선수는 모두 2루수로 활약했지만 유격수 교육도 함께 받았다. 선동렬 감독, 한대화 수석, 백인호 코치까지 두 선수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수뇌진이 내린 평가를 보면 박찬호의 수비력은 당장 프로에서도 통할 정도로 수준급이다. 강한울은 수비도 안정됐지만 타격까지도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박찬호는 타격력을 키우고 강한울은 수비를 좀 더 다듬으면 모두 2~3년내에 주전으로 발돋음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수뇌진들이 두 루키를 주목하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주전들의 자극제라는 측면도 있다. 당장 지난 11월 가을캠프에 박찬호와 강한울이 2루와 유격수 쪽에서 훈련을 시작하자 긴장한 선수들이 바로 김선빈과 안치홍이었다. 백인호 코치는 "선빈이는 허리때문에 중도에 귀국했지만 두 선수 모두 누구보다도 훈련에 열성이었다"고 귀뜸햇다.

수 년 동안 이들에게 유격수와 2루수는 자신의 텃밭이었다.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성역이었다. 그러나 백코치는 "경쟁이 없으면 나태해질 수 있다. 김선빈과 안치홍 두 선수가 지금까지 잘해주었지만 경쟁을 통해 더욱 커야 한다. 그래야 내년 시즌 더욱 분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능력있는 루키들의 등장과 KIA 키스톤콤비의 긴장모드가 내년 시즌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벌써부터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