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헥터 6이닝 4실점...김주찬 시즌 8호포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16.06.08 조회수 3458 좋아요 1

KIA 외국인 투수 헥터 노에시가 7승 사냥에 실패했다. 

 

헥터는 지난 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치러진 한화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전까지 한화전 2경기에서 완봉승 포함 1승 평균자책점 1.06으로 초강세를 보였지만 3번째 등판에선 통하지 않았다. 팀은 타선침묵으로 3-5로 패했다. 

 

1회는 무난하게 출발했다.  정근우를 바깥쪽 슬라이더로 루킹 삼진 잡은 헥터는 이용규를 8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송광민을 2루 땅볼, 김태균을 우익수 뜬공 처리하며 첫 이닝을 마쳤다. 

 

그러나 2회 윌린 로사리오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뒤 양성우에게 초구에 우전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3루 위기에 몰렸다. 이어 하주석과 승부에서 1루 땅볼을 유도, 3루 선행 주자 로사리오를 태그 아웃으로 잡아 한숨 돌린 헥터는 차일목을 3루 땅볼로 5-4-3 병살 연결하며 실점없이 위기를 넘겼다. 

 

3회에는 송주호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잡은 뒤 정근우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후속 이용규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1사 1,3로 위기에 몰린 헥터는 송광민에게 우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선취점을 빼앗겼다. 계속된 위기에서 김태균에게도 좌전 적시타를 얻어맞아 추가 실점한 헥터는 로사리오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주며 3회에만 3실점했다. 

 

4회에는 차일목을 좌익수 뜬공, 송주호를 3루 땅볼, 정근우를 유격수 땅볼로 공 9개에 삼자범퇴. 5회 역시 이용규를 1루 땅볼, 송광민과 김태균을 유격수 땅볼로 연속 이닝 삼자범퇴에 성공했다. 역시 구위에는 힘이 있었다. 

 

그러나 6회 선두 로사리오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맞고 추가점을 허용했다. 2구째 134km 슬라이더가 바깥쪽 높게 들어가 중앙 담장 밖으로 넘어가는 장외 솔로포로 연결됐다. 이어 양성우와 하주석을 연속 삼진 처리했다.

 

7회부터는 마운드를 넘겼다. 총 구투수는 105개로 스트라이크 67개, 볼 38개를 던졌다. 나흘을 쉬고  12일 삼성과의 광주경기에 등판할 예정이기 때문에 6이닝만 소화했다. 이날 패전투수가 되면서 6승2패를 기록했다. 2점대 평균자책점도 3.18를 기록했다.

 

타선의 지원이 아쉬웠다. 김주찬의 솔로포 한 방에 그쳤다. 8회 김주찬이 오른쪽 담장을 맞히는 2타점 3루타를 날렸지만 더 이상 추격에 실패했다. 9회에도 두 명의 주자가 출루했지만 결정타는 터지지 않았고 결국 3-5로 무릎을 꿇었다. 김주찬은 솔로포와 2루타를 터트리며 3타점을 추가했다. 시즌 타율 3할4푼7리, 8홈런, 40타점으로 모두 팀내 1위를 달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