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양현종 9승+최원준 쐐기투런...KIA, 4연승, 4위 맹추격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16.09.22 조회수 3919 좋아요 10

 KIA가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KIA는 2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과의 시즌 16차전에서 선발 양현종의 6이닝 1실점 호투와 한승택 역전타, 최원준 데뷔 첫 투런홈런을 앞세워 5-2로 승리했다. 4연승을 거둔 KIA는 67승68패 1무를 기록, 승률 5할에 바짝 다가섰다. 

 

넥센이 먼저 웃었다. 1회초 1사후 김하성의 볼넷과 이택근의 우전안타로 1,3루를 만들었다. 윤석민이 포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으나 김민성 타석에서 이중도루를 성공시켜 1-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KIA 선발 양현종에게 이후 눌리며 추가득점에 실패했다. 

 

KIA는 15승을 노리고 등판한 신재영의 호투에 4회까지 꽁꽁 눌렸다. 2안타를 날렸을 뿐 2루도 밟아보지 못하며 영의 행진을 거듭했다. 그러나 5회 모처럼 빅이닝을 만들었다.

 

브렛 필의 중전안타와 서동욱의 우전안타로 첫 기회를 잡았다. 김호령의 희생번트로 2,3루로 주자를 보냈다. 대타 김주형이 2루 뜬공으로 물러나 기회를 날리는 듯 했다. 그러나 한승택이 2타점 좌전안타를 날렸고 신종길이 우익수 옆 2루타로 3-1까지 달아났다. 이어 고졸루키 최원준이 우월투런포를 날려 5-1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KIA 양현종은 6이닝을 4피안타 3볼넷 1실점으로 호투하고 4경기만에 승리를 안았다. 시즌 9승을 따내며 3년 연속 두 자리 승수에 성큼 다가섰다. 홍건희가 2⅓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승리의 발판 노릇을 했다. 9회 1사후 김명찬에 이어 심동섭이 경기를 매조졌다. 

 

넥센은 8회초 윤석민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추격했다. 세 번째로 15승에 도전한 넥센 신재영은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다 5회 2사후 집중타에 무너져 7패째를 당했다. 이보근과 김상수가 이어 던졌지만 타선이 뒷받침에 실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