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눈물 쏟은 김기태 감독 "선수들이 너무 예쁘다"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17.10.09 조회수 4247 좋아요 7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우승팀의 향방이 갈렸다. KIA가 마지막 경기에서 kt를 누르고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했다.

KIA는 3일 수원 kt위즈파크서 열린 kt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최종전을 10-2 승리로 장식했다. 0-0으로 맞선 3회 터진 이명기의 투런포가 이날 경기 결승점이었다.

KIA 선발 헥터 노에시의 호투가 빛났다. 헥터는 7이닝 10피안타 6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20승 고지에 올라서며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팀 동료 양현종과 함께 다승 부문 공동 선두로 마무리. 아울러 리그 유일하게 200이닝을 넘어서며 이 부문 1위도 그의 몫으로 남았다.

KIA는 이날 승리로 시즌 87승56패1무, 승률 6할8리를 기록하며 정규시즌을 마감했다. 2위 두산과 SK의 경기 결과와 관계 없는 자력 우승이었다.

경기 후 우승 세리머니를 마친 김기태 KIA 감독의 눈시울은 붉었다. 김 감독은 "우선 감사하다.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너무 기쁘다. 헌신해준 구단 직원들부터 스태프, 선수들 모두에게 고맙다. 음지에서 도와주신 모든 분들이 생각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 감독은 "좋았던 거, 싫었던 거 모두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 이 순간만 생각한다. 다시 한 번 선수단에게 고맙다"라고 밝혔다.

2위 두산이 역전패하며 KIA의 우승이 조금 먼저 확정됐다. 김 감독은 "중간에 SK의 역전 소식은 들었다. 그러나 우리 할 것만 했다. 모두에게 다시 고맙다"라고 거듭 되뇌었다.

감격의 1위. 김 감독은 "1위를 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잘해줬다"라고 밝혔다. 붉어진 눈시울. 카리스마 넘치는 김기태 감독이 보인 적 없는 모습이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너무 예뻐서 눈물이 난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 감독은 "전국 어디서든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의 함성이 큰 힘이 됐다. 한국시리즈까지 준비 잘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