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김선빈·안치홍 키스톤콤비...대권무대도 접수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17.11.01 조회수 3737 좋아요 1

KIA의 키스톤콤비는 한국시리즈에서도 견고했다.

KIA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7시즌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두산을 7-6으로 눌렀다. 1패 후 내리 4연승을 달린 KIA는 통산 11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KIA는 지난 2009년 우승 후 8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KIA 타선은 1번 이명기부터 9번 김선빈까지 누구 한 명 빠지지 않고 잘했다. 특히 내야수비를 책임진 키스톤콤비 김선빈과 안치홍은 찰떡궁합을 자랑하며 두산에 단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김선빈은 첫 한국시리즈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침착한 면모를 보였다. 특히 6회말 에반스의 타구를 다이빙캐치로 잡아낸 장면은 하이라이트였다. 두산에게 일말의 득점찬스를 내주지 않는 명수비였다. 잇따라 결정적 실책을 범해 시리즈 주도권을 내준 김재호와 대비되는 장면이었다.

안치홍은 6회말 최주환의 뜬공을 잡는 상황에서 중견수 버나디나와 충돌했다. 버나디나는 충돌했음에도 끝까지 공을 놓지 않아 두산의 득점을 막았다. 충돌로 코피가 난 안치홍은 끝까지 수비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안치홍은 7회 타격 후 1루로 뛰어가는 과정에서 송구에 머리를 맞는 등 유난히 수난을 겪었다.
타격도 훌륭했다. KIA는 3회 버나디나의 1타점 적시타와 이범호의 만루포가 터지면서 단숨에 5점을 달아났다. 이미 5점을 달아났지만 KIA는 결코 방심이나 만족이 없었다.

김선빈은 6회 안타를 치고 나가 김민식을 홈으로 불렀다. 김선빈은 내친김에 2루까지 훔쳤다. 이명기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김선빈까지 홈을 밟았다. 두산의 좌익수 김재환의 홈 송구가 뒤로 빠지면서 대책 없이 실점하고 말았다. KIA의 집요함은 끝까지 상대를 물어뜯는 맹수와도 같았다.



정규시즌 3할7푼으로 수위타자를 차지한 김선빈은 한국시리즈에서도 13타수 5안타로 맹타를 이어갔다. 안치홍은 3차전 결정적인 2타점을 터트리며 활약했다. 여기저기서 막 터진 KIA는 11번째 우승을 달성하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