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동행 Always KIA TIGERS

'화끈한 재출발' KIA 타선 숙제는 김주찬 공백 메우기

등록일,조회수,좋아요 순의 게시물 상세내용입니다.
등록일 2018.09.05 조회수 1625 좋아요 2

KIA 타선이 재출발에서 화끈한 응집력을 보였다.


KIA는 지난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최강 두산과의 경기에서 후반까지 끌려갔으나 8회 대거 9점을 뽑아내는 응집력을 과시하며 10-5로 승리를 거두었다. 18일 간의 휴식을 끝내고 가진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역전 5강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KIA는 어수선한 상태에서 리그를 재개했다. 국가대표 에이스 양현종이 아시안게임에서 결승전을 포함해 2경기에 등판해 첫 경기에 나설 수 없었다. 여기에 임기영도 중국전에 등판해 선발로테이션이 뒤로 밀렸다. 선발 로테이션에서 불리함을 안고 리그를 시작했다.


더욱이 대표팀 중심타자 안치홍은 사구 여파로 라인업에서 빠졌다. 오른손 중심타자로 해결사 능력이 돋보이는 김주찬은 허벅지와 가슴의 통증으로 엔트리에서 빠졌다. 공격라인에서 중요한 오른손 타자가 빠지면서 전력누수가 생긴 것이다.


실제로 두산의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을 상대로 5회까지 무득점으로 끌려갔다. 6회 김민식이 우월솔로포를 가동해 1-3으로 추격했다. 린드블럼의 구위, 뒤에 대기하는 두산의 불펜을 감안하면 승리는 쉽지 않았다. 그러나 린드블럼이 7회를 마치고 발등 통증으로 빠지자 기회가 찾아왔다.


무려 8회에만 14명의 타자들이 등장해 4안타와 6사사구를 얻어내 무려 9점을 뽑아내는 응집력을 과시했다. 2-3으로 추격한 가운데 무사 1,2루에서 번트실패로 분위기가 가라앉았지만 안치홍이 대타로 등장해 왼쪽 담장까지 굴러가는 2루타를 터트렸다.


이어진 만루에서 최형우의 2타점 적시타, 만루에서 나지완의 밀어내기 볼넷, 김선빈의 중전적시타, 이명기의 쐐기를 박는 2타점 2루타가 터져나왔다. 중요한 승부처에서 타자들의 집중도가 돋보였다. 초반 린드블럼에 막혀 7안타에 그쳤지만 필요한 순간 응집력을 폭발했다.


KIA 타선은 8월에 활황세였다. 7월까지 기복이 심한 타선이었지만 나지완을 제외하고 모든 타자들이 화끈한 타격을 펼치며 팀 타율 3할5푼2리를 기록했다. 넥센에 이어 2위였다. 그러나 한참 좋은 시점에서 아시안게임 휴식기에 돌입해 걱정을 나았다. 일단 재개 첫 경기에서 좋은 출발을 했다는 점에서 안도감을 주었다.


관건은 김주찬의 가세하는 시점이다. 당분간 출전이 힘들 전망이다. 멀티플레이어 최원준과 베테랑 정성훈을 최대한 활용하며 1루와 공격 공백을 메울 것으로 보인다. 나지완의 회복도 필요하다. 첫 출발은 좋았지만 김주찬의 공백을 메우기가 5강 싸움에서 중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