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2010년 1번째 이미지
KIA는 2009년 받았던 ‘우주의 기운’을 2010년 다 뺏긴 듯 했다. 모든 것이 완벽히 맞아 떨어져 12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했던 2009년과 달리 모든 것이 꼬여 결국 4강에서 탈락, 디펜딩 챔피언의 자존심을 구겼다. 바람 잘 날이 없었다.  핵심 선수들의 줄부상에 에이스 윤석민은 시즌 내내 눈물 마를 날 없었고, 다승왕이었던 외국인 투수 아킬리노 로페즈는 부진한 성적(4승 10패)에 ‘덕아웃 화풀이’로 구설에 올랐다. KIA는 겨우내 속 썩은 ‘장성호 문제’도 반년이 지난 6월 8일에야 한화와 3-3 트레이드(장성호, 이동현, 김경현-안영명, 박성호, 김다원)로 결론지었다. 그 사이 힘을 너무 뺐다. KIA의 4강 탈락, 시작은 부상이었다. 선발로 낙점 받은 이대진이 갑작스런 기흉 수술로 낙마했고, ‘13승 투수’ 릭 구톰슨을 포기하고 데려온 리카르도 로드리게스도 팔꿈치 부상으로 개막 직전 돌아가 조범현 감독의 6선발 계획이 물거품 됐다. 김상현과 윤석민의 부상은 결정적이었다. 투, 타 핵심 공백이 결국 창단 이후 최다 연패로 이어졌다.
2010년 2번째 이미지
2009년 홈런, 타점, 장타율 1위로 한국야구선수권대회 MVP를 수상한 김상현은 스프링캠프부터 속 썩인 왼 무릎을 5월 11일 수술 받고 한달 만에 복귀했으나 다시 2주 만인 6월 25일 잠실 두산전에서 발목을 다쳐 또 한 달을 쉬었다.  전반기에는 최희섭마저 바뀐 스트라이크존에 적응하느라 헤맸고, KIA는 나지완으로 중심타선을 채워봤지만, 4번 최희섭 - 5번 김상현으로 얻던 시너지효과는 사라졌다.  그 사이 에이스 윤석민도 다쳤다. 6월 18일 문학 SK전에서 오른 손가락 골절상을 입었다. 3대2로 앞선 9회말 1사 1루에서 교체된 뒤 팀이 끝내기 안타를 맞고 역전패 당하자 화가 나 덕아웃 출입문을 주먹으로 내리쳤다. 순간적인 행동으로 윤석민은 두 달 이상 쉬었고, KIA는 와르르 무너졌다. 4연승으로 3위를 달리던 KIA는 에이스가 이탈한 이후 무려 16연패에 빠졌다.  3주 동안 SK(6경기), 넥센(3경기), 두산(5경기), 삼성(2경기)에 단 1승도 거두지 못해 해태 시절 포함 창단 이후 최다 연패 수모를 겼었다. 프로야구를 통틀어도 세 번째로 긴 연패 기록이었다. 우승까지 노리던 KIA에게는 너무 치명적이었다.
2010년 3번째 이미지
하지만 기회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KIA가 16연패에 빠진 사이, SK, 두산, 삼성은 크게 달아났지만, 롯데가 8승 7패, LG가 7승 10패로 부진해 같이 제자리걸음 했다. 악몽 같던 연패에 마침표를 찍고 롯데에 5경기 뒤진 6위로 전반기를 마감한 KIA는 후반기 반격을 시작했다. 부상에서 복귀한 김상현의 합류가 팀 전체를 상승으로 이끌었다. 후반기 첫 경기부터 김상현의 홈런포로 롯데를 이긴 KIA는 7월 29일 이용규의 신들린 타격으로 롯데를 잡았다. 개막 이후 홈런 한 개 없던 이용규는 이날 3회 3점 홈런과 만루홈런으로 데뷔 후 첫 연타석 기록하며 프로야구 통산 7번째 한 이닝 2홈런과 한 이닝 최다 타점 신기록을 세웠다. 8월의 시작과 함께 윤석민도 돌아왔다. 마무리로 이동한 윤석민과 호투로 KIA의 4강 희망에 불이 붙었다. 후반기 개막 이후 9승 4패를 올려 LG를 제치고 5위로 올라선 KIA는 롯데를 3경기차로 따라잡은 뒤 8월 13일 광주에서 정면대결을 펼쳐 2승 1패, 2경기 차까지 쫓았다.
2010년 4번째 이미지
그러나 계속된 경기에서 넥센에 2승 1패한 KIA는 3위 삼성에 3연전 모두 내줬다. 롯데와 는 순식간에 6경기 차로 벌어졌다. 나란히 21경기를 남겨놓은 시점. KIA의 4강 가능성은 실질적으로 여기서 사라졌다.  심지어 윤석민은 8월 15일 광주 롯데전에서 홍성흔의 손등에 맞힌 데 이어 8월 24일 사직 롯데전에서 조성환의 헬멧을 맞혔다. 롯데 덕아웃을 향해 허리 숙여 사과했으나, 팬들의 야유와 질타에 충격 받은 나머지 사실상 시즌을 접었다.  마무리 윤석민이 쓰러지면서 KIA도 체념했다. 이후 8승 12패. 롯데와는 마지막 2연전도 모두 내주고 10경기 차로 벌어져 4강에서 탈락했다. KIA는 이렇게 1년 새 천국에서 지옥을 다녀왔다. 그러나 쓰디쓴 벼랑 끝 4강 싸움 속에 건진 희망도 있다.
2010년 5번째 이미지
그 희망이 그대로 2011년 KIA의 열쇠로 이어진다. 16승(8패)으로 1선발 노릇을 해낸 양현종과 광저우 아시안게임 호투를 통해 새로 태어난 윤석민이 원투펀치로 나선다. 서재응은 KIA의 승부수다. 9승(7패)으로 메이저리그 복귀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뒀고, 특히 후반기에만 방어율 2.50을 기록하며 전성기급 구위를 보였다. 서재응과 윤석민, 양현종이 각자 10승 이상 올려준다면 KIA선발진은 2009년 못지 않다.  손영민, 곽정철, 유동훈만 있던 불펜에 합류한 김희걸, 이용규-김원섭 뿐이던 테이블 세터진에 가세한 신종길의 활약도 기대를 얻고, 최희섭은 김상현과 의기투합해 다시 ‘CK포’를 준비중이다.  가장 큰 기대주이자 변수는 복귀 3인방 김진우, 신용운, 한기주다. 임의탈퇴 됐던 김진우가 “구위는 그대로”라는 호평을 들으며 3년 반 만에 불펜으로 복귀하고, 지난 해 경찰청 제대 후 부상으로 쉰 ‘필승 사이드암’ 신용운도 4년 만에 돌아왔다. 다만 팔꿈치 수술 뒤 복귀하는 한기주는 재활 속도가 더뎌 살짝 걱정을 사고 있다. 선발로 변신할 한기주의 복귀 시점과 구위 변화가 관건이다.
닫기